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how Link 클릭 http://www.ikoreantv.com/board.php?board...p;no=32951
 '맛있는 녀석들' 문세윤이 배우 성유리와 영상통화를 시도하다 굴욕 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케이블TV 코미디TV 예능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 녹화를 위해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이 국수전문점에서 모였다.  

유민상은 문세윤에게 "왜 안부 전화를 안하냐"고 섭섭해 했다. 이에 문세윤은 유민상과 나눈 대화 내용까지 기억하며 "전화한 적 있다"고 맞섰다.  

유민상은 "그건 술 취해서 한 전화였다"며 인정하지 않으려고 했다. 그러자 문세윤은 "난 술 취해서 전화하지 않는다. 그런걸 본 사람 있냐"며 큰소리쳤다. 이때 김민경이 "지난번 술 취해서 나한테 성유리라고 하지 않았냐"고 말해 상황을 반전시켰다. 


이에 유민상은 "정신 차리라"며 황당해 했고, 기억이 나지 않는다던 문세윤이 뒤늦게 생각난듯 힘을 실었다. 
 
문세윤은 친구들과 함께 떠난 MT에서 가장 미녀와 영상통화에 성공한 사람에게 선물을 주기로 한 '미녀 영상 통화 페스티벌'을 열었다고 밝혔다. 당시 문세윤은 동료들에게 성유리와 통화하겠다며 허세를 부렸다고. 하지만 실제 전화를 건 상대는 김민경이었다. 

문세윤은 "동료들이 생얼에 큰 안경을 쓴 김민경을 본 후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통화 끝난 후 세상 욕이란 욕은 다 먹었다"고 전해 폭소를 자아냈다. 

?

Copyright 2015 © etvstory.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