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국/월드이슈 | 투자/재테크 | 생활Tip | 힐링/여행 | 건강/다이어트 | 홈/푸드 | 뷰티/패션 | 영어공부 | TV/동영상






▷ 힐링/여행 ◁
ㆍ추천: 0  
(네이트펌) 시누가 월급을 줬어요




결혼한지도 딱 7년째네요
3살 아들키우는 아줌마예요
결혼후 한달도 안되어 거짓말같이 시부모님 두분 사고로
돌아가시고 신랑이 장남이다보니 아래로 도련님 시누 다 책임져야했죠 
당시 제나이 25살이였어요.
 아이는 시누 대학만 보내고 갖기로하고 둘이 열심히 살았어요 
방두칸짜리 빌라에서 도련님은 거실 생활하면서도 저희 네식구 참 행복하게 살았어요

처음엔 짐같이 느껴져 부담스러워 도망치고 싶었지만 
그당시 저는 막 스무살넘은 도련님보다도 생각이 짧은 멍청한 여자였어요 
고등학생이던 시누한테 입버릇처럼 형수한테 잘해라 집어지르지마라 집안일도와라 
이런 착한 시동생들이 짐같고 제인생 걸림돌 같이 느껴졌으니 정말 멍청했어요 

대학도 포기하고 군대제대후 바로 도장칠하는 공장에 들어가 
월급을 통채로 제게 맡기며 돈 모아달라는 도련님
눈치보지말라고 타이르고 화도내도 늘 주방에 기웃거리며 도울꺼 없냐고 
꼭 돕던 어린시누

좋은옷 좋은신발 제대로 사준적없고 학원한번 보내지도 못했는데 
누구나가 인정하는 대학붙어놓고도 등록금만 내달라며 미안해하고

작년에 결혼을 한 도련님은 야무진 여자 데려와 직장생활하니 
명절이며 제사는 신경 쓰지말라고해도 형님 혼자 고생한다며 늘 같이해주고 
집안에 어른은 저라며 식사자리를 마련해도 늘 제입에 맞는 장소 
결혼할때 보태준거 변변치 않은대도 제게도 신랑에게도 
어린 제 아들에게도 얼마나 잘하는지
고작 몇살 어린 도련님 부부가 자식같이 느껴져요

부모님 한날한시에 잃고 한번도 삐뚫게 나가지않고 
저 잘따르며 잘커준것만으로 고마운데 
얼만전 시누가 월급이라고 봉투를 줬어요 
도련님이 월급을 통채로 맡길때도 이런 감정은 아니였는데 
어린나이에 부모님 잃은게 안쓰러워 더 마음이 갔는지 찡했어요 

며칠째 친정이고 친구들이고 자랑질만 해요 
동생이 다커서 첫월급이라고 줬다고
여기에 늘 구경만 하다 글을 쓰는것도 자랑하고 싶어서예요 
시누는 같이 모아서 집을 사자는데 됐다고 했어요
지금사는집도 전세지만 신혼때보다 훨씬 좋은 집이고 
글이 뒤죽박죽이지만 그냥 자랑하고 싶었어요
내동생들 잘자라준것도 자랑하고싶고 
저를 끔찍히도 위해주는것도 자랑하고싶고 

아직도 애같아서 독립 시킬 생각없고 결혼전까진 시누 데리고 살 계획인데 
아까워서 시집 보낼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신랑도 고생했다고 이제 우리 할일 끝났다고 아들키우면서 재밌게 살자하고 
이제 돈 좀 모이기 시작하니 우리도 시누한테 애맡기고 여행도 다니고 데이트도 하자네요 
잘 따라와준 시동생들 덕에 주위사람들에게 한것도 없이 
착한형수 착한올케의 아이콘이 되었네요
신랑이 친정에 잘하는게 더 많은대도 같이 고생해서 동생들 키웠는데도 
저만 칭찬받아요

아들도 건강하게 잘자라고 시동생들 앞날도 밝았으면 좋겠네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추천
186 미국 유타(Utah) 주에서 가볼만한 명소 Top 10 0
185 하노이에서 가장 럭셔리한 호텔  0
184 LA 다운타운의 부페 (Finest Buffet in Downtown LA )  0
183 LOS ANGELES 여행 팁 16가지  0
182 손예진·현빈처럼 사랑에 푹 빠지는 스위스 여행  0
181 시간 많이~~ 날때 넋놓고 보는 미국 횡단 (워싱턴 DC => 시애틀 로드 트립)  0
180 베버리 힐스 걸어다니기 (Walking Tour around Beverly Hills (Rodeo Drive) )  0
179 미국에서 방문하기 좋은 25곳  0
178 미국 최고 25곳의 국립공원 (25 Best National Parks in the USA)  0
177 하와이로 떠나요!  0
176 몰디브 작은 해변을 통째로 빌린 유투버  0
175 강아지와 떠난 제주도 여행  0
174 이것이 크로아티아구나...!  0
173 가을 숲길  0
172 바다와 가장 가까운 절 - 해동용궁사  0
171 치킨집에서 온 문자  0
170 아름다운 보물섬, 대부도의 갯벌  0
169 한국의 나폴리 장호항에서 만난 완벽한 여름휴가! 주말여행 산이 좋다  0
168 가난한 소년의 점심시간  0
167 폐업하는 병원의 활짝웃는 수녀들 .jpg ( feat:감사합니다.)  0
166 길에서 모르는 사람의 임신 소식을 들었을 때  0
165 나는 왕따 였다.  0
164 꿈과 망상의 차이  0
163 70살 넘어 한글을 배운 어머니가 아들에게  0
162 전쟁의 폭력 속에서도 피어나는 인간애  0
161 아름다운 성곽도시 '수원'  0
160 연평도 포격이후 돼지고기를 못드시는 아버지  0
159 불교 명언  0
158 타임지가 선정한 2015 최고의 우주 사진  0
157 엄마와 여섯 아들이 몇 년 동안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은 이유  0
156 서울 경춘선숲길  0
155 뚝섬 서울숲  0
154 가정의 달 맞이 경남 고성 여행  0
153 회룡사 사찰여행  0
152 멍멍이와 함께 한 여행  0
123456